안녕하세요 저는 한국에 있는 26살 청년입니다^^

지극히 평범한 저는 나름의 삶 가운데 주님의 인도하심을 따라 걸어오다 보니

유아교육 분야를 전공으로 택하게 되었습니다(제가 생각지도 않던 분야지만요^^)

지금은 공립유치원 임용고시를 준비하는 고립의 시간들을 보내고 있습니다


선교사님 설교 중 고통을 사명으로 삼으신다는 말씀이 마음에 잔잔하게 맴돕니다

항상 가족 내에서 관계를 중재하고 무너진 것들을 세우는 역할을 하게 하시고

실패의 경험을 수없이 겪게 하신 하나님께 원망하던 때도 있습니다

하나님께 사과하라고 기도할 정도 였으니까요 ㅜ.ㅜ

하지만 ‘내 은혜가 네게 족하다’ 는 말씀에 오히려 마음이 또 녹아집니다

사단이 주는 위장된 감정들에 속아 넘어갈 때도 있지만

예수님으로 인해 회복탄력성이 견고해지는 것 같습니다


아직 책은 읽어보지 못 했지만^^; 

유투브에 올라온 선교사님의 설교를 우연히 듣고

일어설 힘을 얻어 감사함을 드립니다.

선교사님의 귀한 사역과 가정을 두고  기도하고, 축복합니다^^


이용규

2017.11.09 09:45:16

설교가 위로가 되었다니 감사하네요.  


하나님으로 충분함을 고백하는 것이 믿음입니다.  


내게 일어난 모든 일을 수용하는 것이 능력입니다.  


그리고 그것은 십자가를 경험할 때 가능해집니다.  그리고 계속되는 하나님과의 관계를 통해서 더 큰 수용성이 생겨나지요.  그것을 누리고 경험하시게 되기를 축복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글쓰기는 로그인후 가능합니다. [8] 웹지기 2007-05-04 391246
공지 답글과 관련하여 죄송한 말씀 하나 [17] 2006-09-06 454100
1626 신앙적 고민에 해결을 얻고 싶어요. [1] 이수진 2017-11-29 764
1625 윤회에 대해-에드가케이시 [2] 이동연 2017-11-21 1414
1624 선교사님 감사드려요^^ 박민희 2017-11-19 1519
» 선교사님! [1] 신수진 2017-11-07 1910
1622 일본 심재진 선교사님을 대신하여 최은혜 2017-10-23 1909
1621 너무 괴롭습니다.. [1] 임미향 2017-10-21 2048
1620 선교사님, 지난 주 수련회 때 뵙고 인사드립니다. [2] 김세희 2017-08-22 3835
1619 최주현 선교사님께 이메일 보냈습니다. K.L 2017-07-31 4579
1618 감사합니다. [1] aha 2017-07-28 4732
1617 1597의 글에서 여호와 라파 하나님을 송축하였었습니다. [2] sunyoung 2017-07-21 5072
1616 선교에 관한 질문 입니다. [1] 사무엘 2017-07-20 5089
1615 저희 셋째 아이.. [2] 임미향 2017-06-15 6719
1614 바쁘시겠지만 고민되는 질문 드립니다. [1] 이안숙 2017-05-22 7980
1613 메일확인부탁드려요^^ 김영애 2017-03-21 8837
1612 선교사님~ [1] 박수영 2017-03-03 9666
1611 메일보내드렸으니 확인부탁드립니다 홍정화 2017-02-19 9754
1610 선교사님 [1] 홍정화 2017-02-13 9552
1609 이용규선교사님과 박관태선교사님의 어떤 인연! [1] 최신철 2017-02-05 9642
1608 아이의 생명이 위중할 때 응답받는 기도 [1] 오수빈 2017-01-28 9648
1607 10여년만에 남기네요!! ^^ [1] 박충언 2017-01-20 9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