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국 노마드 - 인도네시아 이용규 선교사 웹사이트입니다. ::

한국에서 박사과정동안 많은 어려움이 있었을 때 목사님의 책을 읽었습니다. 내려놓음. 그리고 다시 시간이 지나서 더 내려놓음을 읽었습니다. 그냥 좋은 책이려니 저에게 영적으로 도움이 되려니 하던 기대로 읽기 시작했다가... 많이많이 울었습니다. 목사님을 통해 하나님께서 저에게 들려주시는 말씀과 같아서 기쁘고 감사했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보스턴에 와 있습니다. 아마 목사님께서 공부하셨던 곳과 저의 office가 가까이 있을것 같습니다. 그런데 지금 저는 다시 목사님의 내려놓음 책을 읽고 싶습니다. 처음 책을 읽으면서 저는 '내려놓음'의 의미를 잘 이해했다고 생각했었습니다. 그런데 지금 저의 모습을 보면 전혀 아닌 듯 합니다. 남편과 떨어져 아들만 데리고 이곳에 post doc으로 왔습니다. 1년이 지나서 남편은 간절히 돌아오기를 바라고 저는 돌아가고 싶지가 않습니다. 남편과 아들의 가치는 가족이 모여서 정상적으로 사는 것이고 저는 자아실현을 위해 여기 더 머무르고 싶은 것이지요. 지금 떠나면 나는 끝일것 같은, 남들도 다 그렇게 얘기하고, 그래서 포기를 못하겠는...기도하면서 '그래 내려놓을 때다' 하고 결정했다가 다시 또 '아니야 포기할수없어 어떻게 여기까지 왔는데' 하고. 다시 또 머리와 맘이 어지럽고. 이렇게 반복을 두 달이 넘도록 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그래요 돌아가는게 맞습니다. 내려놓으라 말씀하시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마음이 너무 힘듭니다. 먹고 싶지도 일하고 싶지도 살고 싶지도 않고...그래도 돌아갑니다. 그런데.. 왜 어째서 감사와 기쁨으로 하지 못할까요..아직 내려놓지 못한 것이지요?....저의 가치는 아직도 예수그리스도에게 있기 보다는 세상적인, 확률에 기대는, 내려놓는 척을 하려는... 그런 모습인것 같습니다. 저 스스로를 돌아볼 때 안타깝습니다. 어리석고 불쌍합니다. 왜 아직도 붙들고 있는지...감사와 평안함으로 돌아가고 싶습니다. 주님께서 도와주시겠지요?


이용규

2011.03.21 23:18:10

제가 경험적으로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자신의 목표 달성을 위해서 가족을 희생하는 것은 많은 경우 잘못된 선택이라는 것입니다.  이 부분을 놓고 깊이 기도하시며 인도하심을 받으시기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글쓰기는 로그인후 가능합니다. [8] 웹지기 2007-05-04 433022
공지 답글과 관련하여 죄송한 말씀 하나 [17] 2006-09-06 501687
1465 여러가지로 감사했습니다 [1] 홍영지 2011-04-08 15636
1464 오랜만에 글을 써요 ^^ 윤은혜 2011-04-07 18970
1463 선교사님~ 같이 걷기 가 ...... 박성희 2011-04-06 18069
1462 요즘 [1] 김지윤 2011-04-04 17268
1461 설레임으로... [2] 김미란 2011-03-31 18807
1460 반갑습니다. 이용규선교사님^^ [1] 김자영 2011-03-30 20931
1459 매일 통독합시다 유사랑 2011-03-29 18825
1458 네스토리안 기독교에 관심이 많은 청년입니다..^^* [2] 김승철 2011-03-23 21300
1457 하나님이 없어지신것 같아요.. [1] Dalbong 2011-03-22 20056
1456 40대 첫 발을 내딛는 한 가정의 가장입니다... [1] 조근상 2011-03-20 19687
1455 이레 교회 방문 관련 질문 윤성훈 2011-03-18 18670
1454 이용규선교사님 [1] 김지윤 2011-03-13 18903
» 내려놓기를 원합니다 [1] 이정숙 2011-03-12 15515
1452 선교사님 질문이 있습니다. [1] 김대혁 2011-03-11 16994
1451 선교사님, 안녕하세요. [1] 김진영 2011-03-04 15723
1450 안녕하세요, 선교사님^^ 전형록 2011-03-03 15396
1449 이용규 선교사님. 미국 펜스테이트 강준상 목사라고 합니다. [1] 강준상 2011-03-02 45397
1448 용인 수지 미용실 [1] 김수연 2011-02-26 21642
1447 선교사님... [1] 김성심 2011-02-25 15742
1446 감사합니다 손지호 2011-02-24 157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