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국 노마드 - 인도네시아 이용규 선교사 웹사이트입니다. ::

약 삼주전에 우리 중고등학교 학생들과 함께 수련회를 떠나서 이틀 동안 집회로 말씀을 전했습니다. 집회가 끝나고 학생들이 저에게 감사의 편지를 써 주었습니다.  그 내용을 보면서 마음이 시큰했습니다.  


"선생님, 좋은 학교를 세워주셔서 너무 감사해요.  이 학교가 없었으면 어떻게 되었을까 싶었어요."

"선생님 말씀을 듣고 미래에 대한 두려움이 사라졌어요. 새로운 길을 기쁘게 갈 수 있을 것 같아요."

"선생님이 기도해 주실 때 가슴이 따뜻해지고 눈물이 많이 나왔어요."

"집회 중에 하나님을 만난 것 같아요.  하나님이 나를 사랑하신다는 사실이 새롭게 다가왔어요."


우리 학교에 들어온 한국 아이들 중에는 사연이 많은 아이들이 여럿입니다.  부모가 이혼했거나 외국을 전전하다 이곳까지 온 경우도 있었고 제 때 공부할 기회를 잃었고 폐인같이 살았던 친구들이 있었습니다.  또 기존의 국제학교나 인도네시아 학교에서 적응하지 못한 학생들도 있습니다.  그런 학생들이 우리 학교에 들어와서 조금씩 얼굴이 밝아지고 공부에 적응해 가는 것을 보게 됩니다.  


어느 선생님이 고백하기를 우리 학교는 밖에서 적응하지 못하는 아이들의 피난처 역할도 해야 하는 것 같다고 하셨는데 그 말씀에 동의한 적이 있었습니다.  


우리 학교의 학생들의 공부량이 적은 것은 아닙니다.  영어로 된 교재로 학생들 스스로 진도를 나가야 하고 또 인도네시아어로 몇 개의 필수 과목과 성경 과목을 공부해야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이 기쁘게 학교를 다니고 각자가 받은 소명을 추구해 가는 것이 귀하고 아름답게 보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sort
326 하나님의 평가 [1] 이용규 2005-05-11 30263
325 "상한 심령으로" 기도가 응답되고 있습니다 이용규 2005-10-13 30242
324 단기팀 사역을 도우며 [1] 이용규 2005-07-21 30169
323 교회 소식 이용규 2004-12-18 30107
322 네스토리안을 찾아서 2 [4] 이용규 2004-07-19 30107
321 광야 일기: 장막터 옮기기 1 이용규 2005-10-29 30090
320 차 이야기 [9] 이용규 2006-09-21 30084
319 한국 방문 일정 일부 변경 이용규 2005-10-08 30058
318 화해 그리고 치유 이용규 2005-10-14 30037
317 남서울 은혜 교회팀과 GO 팀에게 감사를 드립니다. 이용규 2005-07-23 30011
316 캐나다 여행 스케줄 변경 이용규 2005-06-29 30000
315 날씨에 대해서 [1] 이용규 2004-11-14 29956
314 동방교회: 이슬람권의 대추수를 기대하며 [1] 이용규 2008-11-12 29933
313 이제 집으로 [2] 이용규 2007-08-27 29924
312 몽골과 학교 소식 [1] 이용규 2008-10-12 29917
311 기타를 위한 기도 이용규 2005-06-18 29866
310 캄보디아에서 돌아와서 [1] 이용규 2008-01-10 29865
309 잃은 양을 찾은 기쁨 [1] 이용규 2005-06-04 29862
308 여름 단기팀들에게 이용규 2005-06-25 29860
307 네스토리안을 찾아서 12 [1] 이용규 2007-05-17 298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