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국 노마드 - 인도네시아 이용규 선교사 웹사이트입니다. ::

차 이야기

조회 수 30072 추천 수 0 2006.09.21 13:55:22
요즘 공무로 밖에 다닐 일이 많아졌습니다.  그런데 택시 잡기가 많이 힘들어졌습니다.  한참을 기다려도 차가 잡히지 않습니다.  지금은 괜찮지만 곧 겨울이 닥치면 문제가 될 것 같았습니다.  
기름값이 오르지만 택시비를 정부가 동결해 놓았기 때문에 택시 운행을 안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일반 자가용도 영업을 허용해 놓았기 때문에 택시 잡는 것이 어렵지 않았는데 이제는 자가용들이 택시 운전을 포기했습니다.
그래서 이레 교회의 남해를 운전사로 고용해서 한 달을 봉고차 운행하도록 했습니다.  하지만 가족과 시간 보내야 할 때 일일이 차 운행을 시키는 것도 어려워서 이제는 차를 사야할 시점이 아닌가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난 여름 교회와 저희 가정에 필요한 물건들이 여러 돕는 손길들을 통해서 채워졌습니다.  신기할 정도로 마음에 필요하다고 느끼는 것들은 대부분 누군가의 후원으로 마련되었지요.  
그 무렵 주변에서 차 살 것에 대해 몇 번 조언을 하셨습니다.  내년에 차값이 대폭 뛴다는 것과 현재 일본 차가 값싸게 다량으로 들어와서 미국이나 한국의 3분의 1값에 중고차를 구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실은 도로가 없는 지방 여행을 가기 위해서는 안전한 일본 지프가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겨울에 차가 초원에서 고장나면 생명에 관련된 문제가 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차와 관련해서는 아무런 후원이 없었기 때문에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차가 필요없다고 보시는구나 라고 생각했습니다.  

얼마 전 교회 학생들 몇 명이 남해와 같이 저희 학교에 왔습니다.  차시장에 차를 보러 가자며...
철몽이 제게 말했습니다.  하나님께서 꿈에 선생님께서 차 사는 것을 보여주셨어요.  하얀 지프였는데 그녀가 설명하는 것을 듣고 있으려니 토요타 종류라고 생각했습니다.  
그 날 학생들은 그저 일본 지프 종류쪽으로만 돌더군요.  그래서 제일 싼 미쓰비시 계통의 중고 지프 하나를 보고 마음에 두었습니다.  

집에 오면서 차를 살려고 보니 마음이 편하지 않았습니다.  아직 올해 말까지는 제가 교회 사역을 같이 하는데 혹시 좋은 차를 가지는 것이 사역에 방해가 될 수 있을까 하는 부분 때문이었습니다.  
토요일 아침에는 학교에 가지 않아도 되기에 두 시간 이상 길게 기도할 수 있었습니다.  기도 중에 토요타 프라다라는 말이 계속 맴돌더군요. 실은 미국에서도 차 살 때 하나님께서 제가 살 차를 미리 보여주셨던 적이 있었지요.
기도하면서 "이것은 더 비싼 차야...  안돼..."라는 생각이 더 컸습니다.  살 수는 있지만 덕이 안되면 안되지.  그러면서 하나님 어떤 차를 사는 것이 당신 보시기에 옳습니까?  그렇게 묻기만 했습니다.  

그 날 오후에 남해를 만났는데 그가 운전 중에 느닷없이 "토요타를 사세요.  몽골에서는 그래야 차를 다시 팔 때 좋고, 엔진에 대한 걱정이 없어요"라고 말하는 겁니다.  
그저 이레 교회 건축 헌금으로 내려고 제 개인적으로 모은 돈으로 차를 먼저 사고 나중에 팔아서 부족분을 메꾸면 되겠다고 보았지만 여전히 자신이 없어서 하나님께 이 부분은 하나님의 분명한 싸인이 올 때까지 기다리기로 했습니다.  

어느 선교사님이 지프를 사기 전에 고민하다가 병원 신세까지 졌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지프가 필요하긴 하고 돈도 마련되었지만 사도 맞는 것인지를 몰라서 고민하다가 병을 얻었다는 이야기였습니다.  저는 이 부분을 굳이 고민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결정을 주님께 맡기면 되니까요.  이런 부분을 가지고 고민했다면 아마 제가 학교 부총장 직도 맡지 않았을 겁니다.

그렇게 2-3일이 지나 어제 한국으로부터 전화를 한 통화 받았습니다.  어느 분이 원래 몽골로 와서 사역지를 둘러보고 싶은 마음이 있었는데 기도 중에 그 돈을 차라리 저의 차를 사는데 헌금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답니다.  저는 알지 못하는 분인데 그 분이 기도 가운데 제 차에 대한 생각을 받고 헌금하시기로 결정하셨다는 이야기였습니다.  

그 때 저는 이 한 통의 한국으로부터의 전화가 하나님으로부터 오는 싸인이라고 느꼈습니다.  한 번도 제게 차 헌금이 들어온 적이 없었고, 저도 차가 필요하다고 말한 적이 없었습니다.  이제는 차를 가지고 사역할 때이기 때문에 하나님께서 그 헌금과 전화를 통해 싸인을 주신 것이라는 깨달았습니다.

이미 차종을 말씀하시고 마지막으로 헌금을 통해서 컨펌을 주신 것이지요.  단 일주일만에...

과정 가운데 함께 해주신 하나님께 감사합니다.   내일 다시 차를 보러 가렵니다.

김명희

2006.09.21 21:06:59

선교사님! 무슨 일을 하시든 하나님께 직접 나아가 답을 주실 때까지
무릎 끓고 기도하시는 모습을 통하여 큰 은혜와 깨달음을 얻습니다.
좋은 차로 더 좋은 사역, 효율적인 목회로 하나님께 영광 돌리시기를
기도합니다. 좋으신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한유진

2006.09.22 09:28:38

선교사님 축하드립니다.
끝까지 하나님이 주시는 그 해답을 기다리며 순종 하시는 모습,
아주 작은 문제라도 제게 이런 모습이 있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이제 하나님께서 더 많은 사역 허락하실 줄 믿습니다.
저도 이번에 차가 고장나서 중고차를 샀는데 도요타로 바꿨어요.
메카닉들이 제일 선호하는 종류랍니다.
선교사님,날마다 매 순간마다 주님의 음성에 순종하시는 선교사님을 축복합니다. 새 차 타시고 열심히 쌩쌩 다니세요.^^ 사랑합니다~~

심혜숙

2006.09.26 10:23:23

아주 작을일쯤은 내마음대로 결정 해도 된다는 건방지고 어리석은 제의 일 처리 하는 방식을 고쳐주기위한 하나님의 안내가 선교사님 글이군요 " 하나님이 싸인한것 (결재)은 주님이 책임져 주시기기에 100% 성공이고 결재없이 한일은 주님이 책임 져 주시지 않으니 힘들기만 하죠 우리들 모두 주님 결재 맡고 일 시작합니다

이용규

2006.09.26 16:31:03

그제 차를 샀습니다. 오늘 학교에서 공무 볼 때 직접 차를 몰고 다녀왔습니다. 이제 겨울에 공기가 안 좋은 울란바아타르를 떠나 좋은 공기를 쐬고 올 수 있게 되었습니다.

김명희

2006.09.27 21:33:21

선교사님, 정말 축하드립니다. 늘 하나님의 공급하심으로 일하시고 필요를 채우시는 모습 속에서 참 많은 걸 깨닫고 배웁니다. 하루에 세 번 홈페이지를 방문하고 그때마다 위하여 기도하고 있답니다. 주님 안에서 늘 승리하세요!

서지영

2006.09.28 09:13:29

와우와우~~^^
축하드려요 선교사님..~~!!
저도 요새 차가 필요한데..기도해야겠어요. ㅎㅎ

최선남

2006.09.28 20:16:27

선교사님, 할렐루야 !입니다

김성경

2006.09.29 23:23:31

선교사님... 정말 귀한 하나님의 선물... 감사합니다.
그 차를 통해 하나님께서 더 귀하게 선교사님의 사용하시리라 믿습니다.

김희택

2006.10.27 18:45:36

선교사님! 차마련하신것을 축하하고 축복합니다.
끝까지 하나님만을 의뢰하고 기다리시더니 이렇게 사역에 필요한 차를 마련하신 것을 축하드립니다.
마련하신 차를 통해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사역을 많이 하시기를 중보하겟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sort
318 하나님의 평가 [1] 이용규 2005-05-11 30259
317 "상한 심령으로" 기도가 응답되고 있습니다 이용규 2005-10-13 30228
316 단기팀 사역을 도우며 [1] 이용규 2005-07-21 30166
315 교회 소식 이용규 2004-12-18 30105
314 광야 일기: 장막터 옮기기 1 이용규 2005-10-29 30087
» 차 이야기 [9] 이용규 2006-09-21 30072
312 한국 방문 일정 일부 변경 이용규 2005-10-08 30058
311 화해 그리고 치유 이용규 2005-10-14 30031
310 네스토리안을 찾아서 2 [4] 이용규 2004-07-19 30031
309 남서울 은혜 교회팀과 GO 팀에게 감사를 드립니다. 이용규 2005-07-23 30005
308 캐나다 여행 스케줄 변경 이용규 2005-06-29 29993
307 날씨에 대해서 [1] 이용규 2004-11-14 29948
306 이제 집으로 [2] 이용규 2007-08-27 29921
305 몽골과 학교 소식 [1] 이용규 2008-10-12 29914
304 동방교회: 이슬람권의 대추수를 기대하며 [1] 이용규 2008-11-12 29907
303 기타를 위한 기도 이용규 2005-06-18 29863
302 여름 단기팀들에게 이용규 2005-06-25 29858
301 잃은 양을 찾은 기쁨 [1] 이용규 2005-06-04 29856
300 캄보디아에서 돌아와서 [1] 이용규 2008-01-10 29853
299 글을 쓰며 [2] 이용규 2007-10-12 298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