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국 노마드 - 인도네시아 이용규 선교사 웹사이트입니다. ::
저의 파송 교회인 케임브리지 연합 장로 교회에서 제 후배 집사 부부가 몽골에 와서 저희 집에서 함께 생활하고 있습니다.  서울 대학교 시절 과 기독인 모임을 시작했을 때부터 줄곧 같이 지내며 제가 간 길을 유사하게 밟아온 그래서 하버드에서 몽골 제국사 공부를 하는 후배입니다.  

스케쥴 사이를 비집어서 그 부부와 뭉크 그리고 툭수와 함께 남해 차로 아르 항가이 지역으로 2박 3일 여행을 갔습니다.  역사 유적지를 둘러보고 오기 호수에서 수영도 하고 투르크족 빌게 카간의 비문이 있는 근처 마을에서 하루를 쉬었습니다.  저녁이 되어 유목민의 말을 빌려 말타려고 했습니다.  이 말들은 사람들을 많이 태워보지 않아서 무척 드세고 거칠었습니다.  말타본 경험이 적은 광훈이의 경우 걱정이 좀 되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말이 갑자기 방향을 틀어서 뛰는 터에 말에서 떨어지고 말았습니다.  

다행히도 다리 한 쪽이 땅에 닿은 상태로 엉덩이가 땅에 닿았기 때문에 안전하다고 보았습니다.  다행히 말에 밟히지도 않았습니다.  그런데 다가가 보니 정신을 잃고 혼절해 있었습니다.  급히 응급조치를 하고 보니 1분여 있다가 정신이 들었는데 자기가 왜 그곳에 있는지 몰라했습니다.  1분 동안 3일 정도에 해당하는 사건들이 환상으로 지나갔었던 모양인데 한 동안 환상과 현실을 구분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부인인 재원씨를 울리고 말았지요.  하지만 다행히 20-30 분 후에 기억이 정리될 수 있었습니다.

이 사건을 통해서 두 부부는 삶의 주권이 하나님께 있음을 더 깊이 느끼게 되었습니다.  어제 함께 예배하면서 우리는 나를 포함한 가족들의 죽음에 대해서 늘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는 사실을 나누었습니다.  그리고 이 부분에 대해서도 하나님께 의탁하는 자유함을 위해서 기도했습니다.  우리가 이 부분을 내려놓을 때 진정한 평안이 우리를 감싸고 더 이상 사탄은 우리의 두려움을 이용하지 못하게 될 것입니다.  그래서 몽골에 있어서 안전하지 못하고 미국이나 한국에 있기 때문에 안전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과 함께 하는 삶이 가장 안전한 삶이라고 다시 한 번 고백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예배하면서 이 부부에게도 몽골에 대한 소명이 있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스치고 지나갔습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위기 상황을 통해서 말씀하시고 또 우리를 극적으로 인도해 가심을 느낍니다.  

황영옥

2005.08.14 21:32:47

많이 놀랐겠네요. 유광훈집사와 이재원집사가 몽골에서 의미있는 여행을 하고 있군요. 말에서 떨어져 기절을 하여 하늘나라 소망이 불일듯 하게 생겼으니 큰 은혜를 입었네요.ㅎㅎㅎㅎ 재원이 놀랐을 모습이 선합니다. 다치지 않아서 다행이고요. 재미있고 유익한 시간들이 되시길 기도합니다. 사진 많이 찍어서 갖고 오세요.특히 동연엄마 동연 서연 사진을 많이 찍어서 오시길 기다릴께요.

이재원

2005.08.17 10:14:46

사모님...재원이에요.
남편이 실신한 1분동안 저랑 이용규 선교사님이 한 3일을 산 거 같습니다. 남편은 이제 기억이 너무 많이 돌아와서 사소한 기억까지 하면서 저를 괴롭힙니다.^^ 사모님의 사진 찍어 오시라는 말에 틈만나면 셔터를 눌러대고 있답니다. 곧 갑니다. 사모님 맛있는 거 해 주세요.~~~

조영헌

2005.08.19 02:04:40

이런 정말 큰일날 뻔 했군요. 말이 너무 무겁게 느꼈나 봅니다. ^ ^ 광훈 집사 가정이 없는 피바디 넘 조용합니다. 빨리 오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sort
266 심방을 하면서 2 -- 악한 영을 내어쫓으며 이용규 2004-10-11 28696
265 네번째 정거장 사역과 관련해서 마음에 정리한 것들 [2] 이용규 2005-05-18 28615
264 동방 교회: 계속되는 이야기 이용규 2008-04-21 28587
263 네스토리안을 찾아서 13 [1] 이용규 2007-09-10 28540
262 학교 이야기: 우리 민족을 대표해서 사과합니다 [1] 이용규 2008-04-16 28491
261 미국 일정을 마치고 1 [2] 이용규 2008-09-05 28478
260 익숙해진다는 것이 가지는 함정 -- 이백원이 준 교훈 [3] 이용규 2004-09-23 28477
259 미국 대사관도 하나님의 손 안에 [4] 이용규 2006-12-16 28459
258 하나님의 지갑 이용규 2008-11-28 28456
257 요즘 사역에 대해서 [4] 이용규 2007-04-04 28453
256 지도자 비판과 관련된 단상 [12] 이용규 2006-08-22 28453
255 김 우현 감독님 [3] 이용규 2005-09-06 28440
254 눈으로 인해 [2] 이용규 2007-01-04 28343
253 아빠는 설교사 [2] 이용규 2004-12-13 28339
252 가정에서의 내려놓음 1 이용규 2008-03-29 28298
251 연말에... [1] 이용규 2006-12-16 28291
250 성찬 그리고 치유 [2] 이용규 2004-12-13 28272
249 캐나다에서 돌아와서 [1] 이용규 2006-03-24 28262
» 낙마 사건 - 안전은 하나님께 [3] 이용규 2005-08-14 28226
247 어느 간증 하나 [1] 이용규 2006-10-04 28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