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국 노마드 - 인도네시아 이용규 선교사 웹사이트입니다. ::
오랫만에 들렀습니다. 어제 통화로 아셨겠지만 저희가 지난 2-3주동안 일이 참 많았습니다. 보스턴의 8월은 참으로 바쁘더군요.^^ 두 분이 지내셨던 숱한 여름들도 이러하셨겠구나 하는 생각들이 스치더군요. 아무튼 주일날마다 정신이 없어서 이제야 주현언니가 부탁한 중보기도자명단을 올립니다. 어르신들께 여쭈어 봤는데 다음의 분들이 중보기도 하고 싶으시다고 하시더군요.
두분을 위한 중보기도 명단 : 권영보,김신엽, 최혜복, 홍호자, 허금, 정정재 그리고 저희 친정어머님(박정애)께서 1년전부터 두분을 위해 계속 기도하고 계십니다.
그럼, 오늘은 이 소식만 전하고 다음번에 또 들르겠습니다.
늘 평안하시길...

이곳에만 와도 동연이의 목소리가 들리는 듯 싶네요. 보고 싶다고 전해주세요. 그 사이 서연이도 많이 컸겠네요.^^

최주현

2004.09.12 18:32:48

고마와요, 재원씨. 교회 어르신들께 감사하다고 전해주시고, 웹싸이트에 실린 저희의 소식을 가끔 전해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sort
» [re] 중보 기도팀을 모집합니다 [1] 이재원 2004-09-01 32881
424 왕충은 교수님이 보내는 몽골 국제 대학 소식 하나 [1] 이용규 2007-06-05 32849
423 광야 일기 4: 유학을 떠나기까지 (2) 이용규 2005-10-19 32830
422 본머스에서 [1] 이용규 2008-02-24 32786
421 홈페이지가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웹지기 2004-05-24 32631
420 사역자의 내려놓음 2 [3] 이용규 2008-02-06 32625
419 이제 학교 안에서 학생들과 함께 주일 예배를 [1] 이용규 2007-10-19 32582
418 몽골의 몽골사 학계를 위해 해야 할 일들 이용규 2004-09-29 32569
417 이레교회 이야기: 처거 편 이용규 2006-04-04 32484
416 더 내려놓음의 빠진 부분 1 - 다시 읽는 야곱의 변화 [3] 이용규 2008-01-10 32454
415 동연이네 몽골에 도착했습니다. [1] 최주현 2004-09-12 32445
414 미국 일정 가운데 3 (뉴저지와 산호세) [1] 이용규 2008-09-07 32292
413 하나님의 생각과 사람의 생각 3 [4] 이용규 2008-07-22 32279
412 다시 몽골을 향하며 - 어긋난 계획의 축복 [11] 이용규 2007-02-12 32242
411 광야 일기: 몽골편/ 하나님의 섬세한 인도하심 이용규 2005-10-30 32224
410 이민 선교 2 이용규 2010-04-13 32191
409 하나님과 동행하는 선교2 이용규 2009-11-10 32139
408 토착화와 상황화 2 이용규 2009-06-28 32121
407 [re] 재정에 있어서의 하나님의 간섭하심 [1] 이재원 2004-09-01 32091
406 동연이 이야기 - "선교사가 죽는거야?" 이용규 2005-07-25 32088